표준연 '시공간 제약 없이 연구 협업' 버추얼랩 출범

표준연 '시공간 제약 없이 연구 협업' 버추얼랩 출범

코로나19 등 비대면 연구환경 조성… 안전·소재 등 9개 연구팀 선정

  • 승인 2020-09-03 17:28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ㅇ
박현민(가운데) 표준연 원장이 버추얼랩(Virtual Lab) 출범식을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다. 표준연 제공
국내 출연연이 비대면 시대 연구 협업 활성화를 위해 언제 어디서든 국내외 연구자가 협업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지원한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하 표준연)은 3일 비대면 시대의 연구 협업 활성화를 위한 '버추얼랩'(Virtual Lab) 출범식을 열고 오는 2022년까지 버추얼랩을 통한 개방형 연구 활성화를 꾀한다.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에 따라 비대면·원격 연구환경 조성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표준연은 '버추얼랩'이라는 비대면 연구그룹을 만들고 국내·외 저명한 전문가들과 언제 어디서든지 협업할 수 있도록 영상회의 시스템 등 연구인프라를 지원한다. 버추얼랩은 가상이라는 뜻의 'Virtual'과 연구실을 의미하는 'Lab'의 합성어로 클라우드 등 자료 공유시스템을 활용한 플랫폼 기반 연구그룹이다. 시·공간적 제약이 없어 세미나·회의, 분석·등 협업이 상시 가능하다.

표준연은 연구 목표와 계획 적절성 등을 고려해 안전·소재·장비·반도체·양자 등 9개 연구팀을 선정했다. 감염병 분석 표준 연구실(버추얼랩장 케임브리지대 이주현 교수), 첨단 정보보안기술 랩(버추얼랩장 퍼듀대 김영래 교수) 등 선정된 9팀은 비대면 연구 협업을 위한 영상회의 시스템(WEBEX 등)과 클라우드 등 네트워킹 활동을 지원받는다. 버추얼랩장은 외부기관 전문가를 선정·임명해 리더 역할을 수행하고 버추얼랩 협력 수행 책임자는 표준연 소속 연구진으로 선정해 운영에 관한 실무를 담당한다.

표준연은 오는 2022년 말까지 버추얼랩을 통한 개방형 연구를 활성화한다.

유전자·세포치료 실용화 분야 버추얼랩장을 맡은 서울대 의과대학 김정훈 교수는 "첨단의료 소재의 특성상 모든 임상실험 진행 과정에 의학적 자문이 연계되는 전문가 협업이 필요했다"며 "버추얼랩을 활용해 첨단의료소재 임상적용을 위한 측정표준 플랫폼 개발 연구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현민 표준연 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비대면 연구 협업의 선도적 정착을 위해 기관 차원의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버추얼랩을 통해 과학기술 집적역량을 발휘해 미래 문제 해결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4.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5.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1.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4.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5. [날씨]토요일 대체로 맑고 일요일 낮부터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