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확산 꾸준… 대전교육청 고3학생 대입 지원책 발표

고3 확산 꾸준… 대전교육청 고3학생 대입 지원책 발표

  • 승인 2021-04-09 10:28
  • 수정 2021-05-04 17:54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대전교육청 전경

코로나19 확진이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까지 전파되면서 대입 등을 위한 대안 마련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교육청은 고3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3 학생 대입 지원책'을 발표했다.  

 

최근 고3 학생 확진이 꾸준히 대두되면서, 학생 감염에 따른 대입 불안에 대한 목소리가 높은 데 따른 것이다. 최근까지 동구의 한 학원발 감염으로 고3 학생 40여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교육청의 이번 지원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됨에 따라, 원격수업과 단기 방학으로 전환된 고3 학생들의 학습결손해소 및 대입정보제공 등을 지원한다.


구체적인 지원 내용을 보면 ▲대학 넛지(Nudge) 온라인 원격 및 전화 대입 상담 운영 ▲4월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 재택 응시 지원 ▲학교로 찾아가는 반딧불이 진학설명회(고3용)동영상 조기 보급 ▲대학진학 정보 소식지(CAN지) 해설 동영상 보급 ▲고3 학생 및 학부모 대상 '2022 대학입학전형(수시·정시) 온라인 진학설명회(4월 14일 19시)' 등이다.

온라인 원격 및 전화 대입상담 운영의 경우 오는 14일부터 상시체제로 운영해 학생 맞춤형 진로진학정보를 제공할 예정이고, 반딧불이진학설명회와 CAN지 동영상을 원격수업이 이루어지는 단위학교에 보급해 창의적 체험활동시간에 활용하도록 했다.

CAN지 동영상에는 '선배들이 들려주는 코로나19 극복을 통한 고3 수험생활'이라는 주제로 전년도 대전지역 고등학교 졸업생이 출연해 현재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3 학생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것이란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대전 서구의 한 학부모는 "우리 아이가 고3인데 (코로나19) 영향을 받으면 대학 진학이나 공부에 영향을 미칠 것 같은 불안감이 든다"며 "다양한 시스템 마련이 필요했는데, 학교뿐 아니라 학생들에게 제대로 된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학생이 제대로 알고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있다. 유성구의 한 고3 학부모는 "학생들이 이런 프로그램을 제대로 알 수 있도록 학교나 교육청 차원의 정보 전달이 필요하다"며 "코로나19 상황인 만큼, 학생들이 놓치지 않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교육청 고유빈 중등교육과장은 "고3 학생들 입장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학습과 대입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갖기 보다는 등교수업처럼 계획적인 자기주도 학습과 규칙적인 생활습관이 중요한 시기"라며 "단위학교의 학사일정이 정상화될 때까지 우리 교육청은 고3 학생의 학습과 대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