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슬기로운 육아생활

[슬기로운 육아생활] 어린이집과 유치원, 무엇이 다르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3-07 15:51 수정 2019-03-07 16: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사진 최종
게티이미지 제공
#현재 4세인 딸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입니다. 현재 아이는 가정어린이집에 다니고 있어 5세가 되는 내년이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중에 선택해 보내야 하는데요. 최근의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개원 연기 사태도 그렇고, 7세까지 보낼 수 있는 민간어린이집이 나을지 여러 가지 걱정이 됩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큰 차이가 있을까요?

육아카페 등을 보면 위와 같은 질문이 심심치 않게 올라온다. 보통 가정어린이집이 최대 4세까지 보육을 맡는 경우가 많아 5세가 되면 많은 엄마들이 어린이집과 유치원 사이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한번 보내게 되면 최소 2~3년을 보내야 하기 때문에 많은 엄마들이 깊은 고민에 빠진다.

특히 유치원의 경우엔 입학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미리미리 알아보고 준비해야 한다.

그렇다면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과연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일까?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아이의 교육을 책임지는 기능은 같지만 관리하는 기관은 다르다.

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영유아 보육법을 근거로 하는 보육시설이며, 유치원은 교육과학기술부가 주관하고 유아교육법에 근거하는 유아교육시설이다.

그래서 가장 일반적으로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분류하는 기준은 '보육이냐, 교육이냐' 하는 부분이다. 유치원은 교육을, 어린이집은 보육에 좀 더 중점을 두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2012년 3월부터 현재까지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똑같은 누리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어떤 어린이집들은 유치원보다 더 다양한 교육활동을 하기도 한다.

또 유치원이 시간 연장제나 종일제 부분을 도입하면서 부터 사실상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차이를 나누어 말하기가 더 어려워졌다.

때문에 엄마가 중점적으로 중심을 두는 부분과 아이의 성장단계를 고려해 기관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어린이집은 우리나라 나이로 1~7세까지 입학이 가능하다. 가정 어린이집의 경우는 1~4세, 민간어린이집이나 국공립의 경우는 상황에 따라 1~7세까지 운영하기도 한다.

유치원은 우리나라 나이로 5~7세까지 다닐 수 있다. 일반 사립유치원과 국공립유치원, 초등학교 소속 병설유치원으로 나눠지며 나이별로 반을 정해 운영하고 있다.

표 최종
표=서혜영 기자

비용의 부분은 유치원이 훨씬 부담이 크다. 어린이집의 10만원 안팎의 특별활동 비용을 부담하는것에 비해 유치원은 매달 평균 20~30만원 가량, 비싼 곳은 100만원 가량까지 내기도 한다.

병설유치원과 시립, 국공립 유치원의 경우에는 비용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경쟁이 치열하다.

어린이집보다는 유치원이 좀 더 인원이 많아 세심한 보육을 원하는 경우에는 생각해 볼 부분이 있다.

교사의 채용 방식도 조금 다르다. 어리이집 교사일 경우에는 보육교사 자격증만 있으면 누구나 어린이집 교사로 일할 수 있다.

유치원은 4년제 유아교육과를 전공하고 유치원정교사 자격증을 취득해야 유치원 교사가 될 수 있다.

입소 방법도 다르다.

어린이집은 아이사랑보육포털을 통해 1~3순위까지 입소대기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자녀의 정보, 부모의 맞벌이 여부 등과 관련해 부여된 가점에 따라 입소가 결정된다.

유치원은 매년 10~11월 사이 접수 및 추첨이 시작된다. 때문에 원하는 유치원에 보내고 싶어도 보내지 못하는 사례가 생기기도 한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무엇보다 아이의 성향이다.

우리 아이가 교육보다는 돌봄을 좀 더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 어린이집을(물론 어린이집도 어느 유치원 못지 않게 교육 시스템이 잘 갖춰진 곳도 많다), 서서히 초등학교에 입학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판단한다면 유치원에 보내는 것을 추천한다.

또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보내고 싶은 어린이집과 유치원 후보를 정해두고 전화나 방문 등 상담을 받아본다면 좀 더 도움이 될 것이다.

서혜영 기자 

 

[슬기로운 육아생활] “너무 많이 자요” “너무 안자요우리 아기 적정한 수면 시간은?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27010009929

 

[슬기로운 육아생활] "이 제품 괜찮더라"부모가 선호하는 기저귀 1위는?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26010009406

 

[슬기로운 육아생활] '낳을까, 말까' 고민만 백만번둘째를 고민한다면?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25010008924

 

[슬기로운 육아생활] 마음 속 감기같은 육아 우울증엄마도 관심이 필요해~”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22010007864

 

[슬기로운 육아생활] “엄마도 엄마가 처음이라~” 잘못된 육아상식 뭐가 있을까?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20010006865

 

[슬기로운 육아생활] 우리아이 초등학교 입학 준비됐나요~”-마음가짐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19010006235

 

[슬기로운 육아생활] 우리아이 초등학교 입학 준비됐나요~”-생활습관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18010005660

 

[슬기로운 육아생활] "아기에겐 안돼요" 돌 전엔 주면 안되는 음식 7가지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14010004055

 

[슬기로운 육아생활] 홍역에 불안한 엄마들... “홍역, 너는 누구냐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13010003407

 

[슬기로운 육아생활] 애착육아 잘하고 싶다면? “많이 안아주고 사랑해 주세요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12010003045

 

[슬기로운 육아생활] 2019년 육아정책, 이것이 달라진다-육아휴직/급여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0201010000097

포토뉴스

  •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허태정 대전시장,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 채용 법안 통과 기쁘다’

  •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대전 둔산경찰서, 전국 최초 꼬리물기 무인 영상단속 실시

  •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제조·유통시킨 일당 검거

  •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퇴임하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