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5일 15시 기준. ( )괄호안 변동자수

  • 대전1196 명 (0)
  • 세종237 명 (1)
  • 충남2469 명 (5)
윤석열 전격사의 대선정국 요동…충청도 촉각
윤석열 전격사의 대선정국 요동…충청도 촉각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표명하면서 1년 앞으로 다가온 차기 대선정국이 요동칠 전망이다. 보수진영은 문재인 정부에 대립각을 세워온 윤 총장 사의에 대해 문재인 정부 견제심리가 커지면서 야권 지지층 결집에 플러스가 될 것으로 내심 기대하고 있다. 반면, 여권은 윤 총장의 사의 표명 시점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면서 대선 링에 등판한다고 해도 '찻잔 속 태풍'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깎아내리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총장직을 사직하려고 한다"며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기업 채용계획 없고, 공공기관 채용 감소` …청년은 웁니다
'기업 채용계획 없고, 공공기관 채용 감소' …청년은 웁니다

청년들의 취업난이 가중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공공기관이 청년 신규채용을 줄여온 데다, 기업 역시 신규 채용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하지 않고 있어서다. 또 수시채용 등으로 취업 문턱이 더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다. 4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청년 고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고용의무제 적용 대상 공공기관(지방공기업 포함) 436곳의 청년(만 15∼34세) 신규 채용 인원은 2만 2798명으로, 전체 정원(38만 7574명)의 5.9%에 그쳤다. 2019년의 경우엔 청년고용의무제 적용 대상 공공기관 442곳의 청년..

‘인사 논란’, 대전시 소방본부 "공개할 수 없다"
‘인사 논란’, 대전시 소방본부 "공개할 수 없다"

최근 논란이 커진 대전소방본부의 인사 문제와 관련해, 대전시 소방본부 측이 해당 자료들을 공개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정보공개와 승진임용 규정 등 법률에 따라 공개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는 게 이유인데, 이에 따라 문제를 제기한 유성소방서 직장협의회도 물러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채수종 대전소방본부는 4일 브리핑에서 '직장협의회'가 요구한 소방청 감사결과 자료 공개 관련해 "공공기관의 정보 공개에 대한 법률에 따라 감사결과는 공개가 원천적으로 불가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소방청 감사결과에 이어 최근 5년간의 근무성적평정 공개에 관련..

연재

스포츠

주간 이슈 키워드

부동산

문화

전국 실시간뉴스

랭킹뉴스

  1.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2.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3.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4.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5.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1.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2.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3. 쌍용자동차, ‘캠핑&피크닉 페어’ 박람회 참가
  4. 국회 세종이전 박영선·오세훈 '찬성' 안철수 '글쎄'
  5. 2·4부동산 대책 한달… 대전·세종 집값은?

그래픽

기자상 수상

알립니다

PDF

  • 협력사배너광고
  • 충남대학교
  • 청양군청
  • 제천시청
  • 부여군청
  • 영덕군청
  • 고양시청
  • 평택시의회
  • 장흥군청
  •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
  • 한국철도공사
  • 에어뉴
  • (주)아모레퍼시픽
  • (사)한국선급
  • 쌍용더플래티넘 완도
  • 골든밸런스그룹
  •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파트너사

대한민국지방신문협회